• 캠페인 1
학습지원공모전공모전 참여하기

공모전 참여하기


수업 에티켓 지키기 공모전 참여합니다 : <시>: '눈맞춤', '표정'

조회 182

Sports MAN 2019-10-11 16:17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 안녕하세요 이번에 에티켓 공모전에 참여하게 된 생활체육학과 1857040  허영광입니다 !!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시 '표정'은 첨부파일에 있습니다.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<시> : '눈맞춤'과 '표정'이란 제목의 시로 공모전에 신청합니다.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수업에티켓 공모전과 관련해 쓴 글들 중 이 두가지를 선정했습니다.
          시 '눈맞춤'은 수업시간 중 아이콘택트가 수업의 분위기에 끼치는 영향,효과를 표현함으로써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아이콘택트 자체가  수업에 있어 에너지틱함을 불어넣어줌을 강조했습니다.
           시 '표정'은 제 수업 때 경험을 모티브로 해밝은 표정이 중요한 수업에티켓 중 하나임을 알리는 시입니다.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밝은 표정과 생기발랄한 눈맞춤으로 수업을 참여해보잔 의미로 두 개의 시를 가지고 신청합니다.
           
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눈맞춤
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허영광
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나 하나쯤이야 뭐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뭐 별일 있겠어
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하나 둘 눈길이 교실 바닥과 마주앉는다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하나  둘 푹푹 이파리가 시들어간다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생기를 잃어버린 교실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교실 한 가운데 놓여있네
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아따 나라도 잘해봐야제 시방
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꺼져가던 불에 드르륵 시동이 걸렸다
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아따 나라도 잘해봐야제 시방
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교수인 나도 너희들의 초롱초롱한 눈망울을 마주하니 히마리가 생겨브렀네잉
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서글서글한 눈이슬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절로  피어나는 눈망울
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아따 더 잘해봐야쓰겄그만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학생들인 우리도 교수님의 행복한 눈빛과 맞닿으니 히마리가 생겨브렀네잉
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활기찬 눈과 생기발랄한 미소를 마주 앉으니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얼씨구야 힘이 나네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나도  절로 미소 띄게되네
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이렇게 기운 넘친 적은 처음이여